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트럼프, 마스크 쓴 바이든에 조롱…"볼 때 마다 쓰네"
기사입력 2020-09-30 13:4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출처 = 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열린 첫 대선 TV 토론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닌다고 조롱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밤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 위치한 케이스웨스턴리저브 대학에서 열린 대선후보 첫 TV토론에서 "나는 (바이든처럼) 마스크를 쓰지 않는다"며 "그는 볼 때마다 마스크를 쓰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200피트(약 61m) 떨어진 곳에서 말을 하고 있을 수도 있는데, 내가 본 것 중 가장 큰 마스크와 함께 나타난다"고 했다.


바이든 후보는 마스크 사용에 대한 질문을 받자 '마스크를 착용해달라'는 로버트 레드필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의 요청을 거론한 뒤 사람들이 그의 조언을 따른다면 앞으로 얼마나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을지를 강조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보건 당국자들은 "그 반대"를 얘기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바이든 후보는 "진심 어린 사람은 그 누구도 그 반대를 말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