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홍콩, 공무원들에 "미국 외교관과 대화 금지" 지시
기사입력 2020-09-29 14:3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이 나란히 상대국 외교관의 자국 내 활동 제한에 나선 가운데, 홍콩 공무원들에게 미국 외교관들과 만남이나 전화 통화를 피하라는 지시가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주 홍콩 정부가 공무원들에게 사전 승인 없이 홍콩 주재 미 총영사관의 세미나나 모임 초대에 응하지 말라는 구두 지시를 내렸다고 오늘(29일) 보도했습니다.

한 당국자는 "관리들은 미국 영사관 직원의 전화를 받을 경우 즉시 '당신과 말할 수 없다'고 답한 후 대화를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공무원들은 미국 영사관의 초대를 받을 경우 상부에 보고해야하며, 모든 초대나 인터뷰 요청은 사례별로 검토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홍콩 행정장관실 대변인은 "홍콩 정부는 미국에 맞대응 조치를 취한 중앙 정부를 전적으로 지지하며 해당 조치를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 2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중국 외교관의 미국 고등교육기관 방문이나 지방 고위 관료 회견 시 국무부에 반드시 신고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에 중국 외교부는 11일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이 잘못된 조치를 조속히 철회하도록 촉구하기 위해 중국은 최근 외교각서를 보내 주홍콩 총영사관을 포함한 중국 주재 미국 공관과 직원의 활동에 대등한 제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SCMP는 "중국 정부의 이번 조치는 앞서 미국이 취한 조치에 대한 보복"이라면서 "새로운 규정이 외교관의 정보 취합을 위한 만남뿐만 아니라 단순한 의견 교환까지도 어렵게 만들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 권영하 인턴기자 / youngha@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