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글로벌제약사 35곳, 작년 한국 내 임상연구에 4837억원 투자
기사입력 2020-09-29 09:5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KRPIA)는 35개 회원사가 작년 한국에서 진행한 임상연구에 투자한 통 비용이 4837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특히 지난 4년 사이 한국에서 집행된 글로벌제약사들의 R&D 투자 규모는 꾸준히 늘어왔다.

이 기간동안 매년 조사에 참여한 27개 글로벌제약사들의 R&D 투자비는 2016년 3614억원, 2017년 3967억원, 2018년 4597억원, 2019년 4775억원을 기록했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35개 글로벌제약사의 R&D 활동에 종사하는 인력은 모두 1702명으로 국내 고급 연구인력의 고용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KRPIA는 강조했다.


작년 글로벌제약사 35곳은 한국에서 1536건의 임상연구를 수행했다.

임상연구 단계 별로 보면 작년에는 2018년 대비 임상 1상과 2상의 수가 증가했으며, 2017년 이후 비중재 관찰연구 임상시험 건수가 증가하는 추세다.


또 임상연구를 통한 R&D 투자뿐 아니라 기초 연구지원 10건, 비임상시험 8건, 국내 개발 물질 도입, 국내 제약사 및 연구소와 공동 개발, 국내 병원·단체와의 연구 개발을 위한 협약 16건 등 다양한 공동연구개발을 지속하고 있다.

나아가 국내 대학·연구소 등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교육 프로그램도 22건을 진행했다.


한편 임상연구를 통해 국내 환자에게 무상으로 의약품을 지원함으로써 새로운 치료기회를 부여하는 데 사용된 임상시험용의약품의 비용 가치는 2019년도에 모두 1595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암과 희귀질환에 대한 임상연구 비율이 전체 임상연구 건수의 약 6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우 기자 case10@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