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그것이 알고싶다' 사라진 변호사 16년의 진실?!..수상한 그녀(?!) CCTV에 담긴 실종의 진실은?
기사입력 2020-09-27 02:4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매일경제TV] 지난 2005년 방송 이후 사건을 재추적하던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어쩌면 사건 해결의 실마리가 될 한 장의 사진을 발견한다. 퇴근 직후인 저녁 7시 9분, 남산1호터널 요금소를 빠져나가는 찰나의 차량 CCTV 기록. '그것이 알고싶다'가 이종운 변호사 실종사건을 되짚어 봅니다.

어젯밤(26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유일하게 해석되지 않은 단서를 통해 이 변호사의 마지막 행적을 추적해 봅니다.

■ 실종 16년, 그는 지금 어디에 있나

2004년 7월 29일 퇴근 이후 지금까지 실종 상태인 이종운 변호사. 그의 행방을 찾기 위해 여태 모아온 자료만 수천 장입니다. 가족들이 나서 전국 방방곡곡을 헤맸음에도 그 어떤 흔적도, 단서도 발견되지 않은 채 16년이라는 긴 세월이 흘렀습니다.

2005년 남산1호터널 요금소를 빠져나가는 찰나의 차량 CCTV 기록. 이종운 변호사와 매우 유사한 모습을 한 조수석의 인물과 그를 태우고 함께 터널을 빠져나간 의문의 운전자. 흐릿한 사진 속에서 그의 마지막 행적을 찾을 수 있을까?

■ 가출인가, 실종인가

실종 전 이종운 변호사는 두 달 남짓 남은 결혼 준비에 한창이었습니다. 로펌에서 인정받는 3년 차 변호사이자 이미 혼인신고까지 마친 그가 갑작스레 잠적할 이유가 없지 않냐며 주변인들은 입을 모았습니다.

그러나 뜻밖의 이야기를 꺼낸 약혼녀 최 씨. 그동안 이 변호사가 무리하게 혼수를 요구해 갈등을 빚었으며 자신과의 결혼을 회피해 왔다는 것. 즉, 실종이 아닌 가출이란 주장이었습니다.

얼마 후 최 씨의 말처럼 이 변호사로부터 ‘다른 여자가 생겼다’라는 전화와 팩스가 도착했고, 소재가 파악되자 사건은 단순 가출로 내사 종결됩니다. 그렇게 젊은 변호사의 일탈로 마무리될 줄 알았던 이 사건은, 실종 두 달 만에 약혼녀의 수상한 행적이 드러나며 새로운 국면을 맞습니다.

■ 의문 속에 가려진 진실

결혼 준비 내내 이종운 변호사로부터 무리한 금전적 요구를 받았다는 약혼녀 최 씨. 확인 결과, 그녀의 말과는 반대로 실종 직전까지 돈은 보내왔던 건 오히려 이종운 변호사 쪽이었습니다. 심지어 이 변호사가 실종된 직후 이틀에 걸쳐 그의 신용카드를 사용, 거금의 쇼핑을 했다는 사실도 밝혀졌습니다.

뿐만 아니라 최 씨는 이 변호사가 행방불명된 후 그를 사칭해 줄 사람을 수소문했다. 그리고 시작된 그녀의 이해하기 힘든 행동들은, 모두의 예상을 넘어서는 것들이었습니다. 결혼까지 약속한 애인이 사라진 지 두 달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그녀가 이렇게 무모한 일들을 벌여야만 했던 이유는 과연 무엇이었을까.

■ 남겨진 마지막 단서를 해석하다

실종 1년이 채 지나지 않았을 무렵, 이종운 변호사의 행방을 좇던 가족들은 그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남산1호터널 요금소 CCTV를 찾아냅니다. 가족들은 CCTV 속 운전자가 약혼녀 최 씨라고 주장했지만, 당시에는 사진 속 인물을 특정할 수 없어 그저 남겨 둘 수밖에 없었습니다. 결정적인 단서임에도 제대로 수사되지 못했던 이종운 변호사의 마지막 모습. 16년간 잠들어 있던 CCTV는 어떤 진실을 말하고 있을까?

그알 제작진은 그동안 밝혀내지 못했던 진실을 추적하기 위해 사진을 보다 면밀히 들여다보는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딥러닝 기반 영상 분석 기술로 화질을 개선해 숨어있는 또 다른 단서를 확인하고, 차량에 동승한 운전자에 대한 유의미한 정보를 분석했습니다. 그리고 직접 그 답을 찾아 나섰습니다.

과연 사진 속에서 끊긴 이종운 변호사의 마지막 행적은 이어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 김솔 인턴기자 / mkks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