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출장마사지 피싱`에 제대로 낚였다…1명이 최대 9500만원 날려
기사입력 2020-09-22 15:2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피해자와 피싱 조직원간 주고 받은 카톡 메시지. [사진 제공 = 경기북부지방경찰청]
A씨는 인터넷 광고를 보고 출장 마사지를 불렀다.

먼저 예약금 10만원을 보냈지만 업체 측은 마사지 안전보장 보증금을 비롯해 "입금자의 이름이 틀렸다". "절차가 잘못됐다"며 추가 입금을 계속 요구했다.

A씨는 환불이 가능하다는 말과 그동안 입금한 돈이 아까워 무려 150여회에 걸쳐 9500만원을 보냈다.

그러나 마사지사는 오지 않았고, 입금한 돈도 돌려받지 못했다.


출장마사지 피싱 사이트 35개를 운영하면서 선입금을 받고 연락을 끊는 수법으로 43억원을 챙긴 일당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사이트 광고, 자금 관리 등 세분화된 그룹과 팀으로 거대 피싱 조직을 꾸려 범행을 저질렀다.


피해자와 피싱 조직원간 주고 받은 카톡 메시지. [사진 제공 =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범죄단체조직, 통신사기피해환급법 등 위반 혐의로 32명을 검거해 이 중 간부급 10명을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3월부터 올해 8월까지 중국에 기반을 두고 출장마사지 피싱 사이트 35개를 운영하면서 310명으로부터 약 43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은 예약금 10만원을 입금받은 뒤 마사지사의 안전 보장 보증금 등의 명목으로 추가 입금을 계속 요구했다.

피해자들은 환불해 주겠다는 말에 속거나 이미 입금한 돈이 아까워 요구하는 돈을 입금했다.

한 피해자는 150여회에 걸쳐 9500만원을 입금하기도 했다.


피해자와 피싱 조직원간 주고 받은 카톡 메시지. [사진 제공 = 경기북부지방경찰청]
범행은 광고팀, 실행팀, 자금관리팀 등으로 나눠 조직적으로 이뤄졌다.

광고팀은 매월 일정 금액을 지급받고 검색 사이트에 유료 키워드 광고를 등록해 출장 마사지 피싱 사이트가 검색 결과 위쪽에 노출되게 했다.

실행팀은 가로챈 돈은 자금관리팀이 대포 계좌와 중국 환전상을 통해 세탁했다.


경찰은 이들의 범죄 수익금 중 차량과 차명 부동산 및 현금 12억5667만원을 추징보전 신청했고 법원이 이를 인용했다.

추징보전은 피의자가 몰수 대상 물건·금액의 전부 또는 일부를 사용했을 때 내리는 처분이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출장마사지 뿐만 아니라 일반적인 인터넷 물품 거래에서도 환불 전에 연속적으로 추가 입금을 요구하는 수법의 사기 범죄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했다.


[이상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