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 반토막…30~40대 '패닉바잉' 진정세
기사입력 2020-09-21 09:5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가 60% 가깝게 급감한 가운데 6∼7월 '패닉바잉'(공황구매)을 주도했던 30대의 아파트 구매도 반 토막 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1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아파트 매매 현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는 6천880건으로 전달에 비해 57.0% 감소했습니다.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는 지난해 12월 1만4천117건으로 정점을 찍고 12·16대책과 올해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지난 4월 3천699건, 5월 4천328건으로 감소했습니다.

그러다 30대 등 '패닉바잉'의 영향으로 지난 6월 1만1천106건, 7월 1만6천2건으로 다시 폭발적으로 증가했습니다.

젊은 층의 패닉바잉 현상은 집값이 급등하고 앞으로도 계속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강해지자 '지금 아니면 내 집 마련이 어려울 것'이라는 불안감에 서둘러 매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됩니다.

30대의 매매 비중은 올해 1월 30.4%에서 2월 33.0%로 증가했다가 3∼5월 30.3%, 28.5%, 29.0%로 감소세를 보이다가 다시 6월 32.4%, 7월 33.4%로 올라갔습니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는 30대에 이어 40대가 28.3%를 기록하며 두 번째로 많았습니다.

30대와 40대의 매매 비중 격차는 8.6%포인트로, 전달 4.6%p보다도 2배 가까이 벌어졌다.

전문가들은 "이미 너무 올라버린 아파트값과 8·4 공급대책 등의 영향으로 30대의 매수세가 진정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어 "다만, 청약 가점이 낮은 30대의 내 집 마련에 대한 불안감은 완전히 해소된 것은 아니어서 전셋값 급등이 계속된다면 서울 외곽 지역을 중심으로 다시 중저가 아파트 매수에 나설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 김예솔 인턴기자 / yesol@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