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부상 회복’ 안수 파티 훈련 복귀…프리시즌 최종전 뛸 듯
기사입력 2020-09-18 19: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안수 파티(18·FC바르셀로나)가 부상 회복으로 프리시즌 마지막 경기에 뛸 전망이다.


스페인 ‘마르카’에 따르면, 파티는 18일(이하 현지시간) 바르셀로나 훈련에 참여해 동료들과 정상적으로 운동했다.


그는 지난 11일 훈련 도중 오른쪽 엉덩이 쪽에 타박상을 입었다.

고관절 부위에 불편함을 느껴 그동안 회복에 중점을 뒀다.

안수 파티가 18일(현지시간) FC바르셀로나 훈련을 정상적으로 소화했다는 소식이다.

사진=ⓒAFPBBNews = News1


이에 따라 파티는 19일 캄프 누에서 열릴 호암 감퍼 트로피 엘체전에 뛸 가능성도 있다.

엘체전은 바르셀로나의 프리시즌 마지막 경기다.

오는 27일에는 비야레알과 2020-21시즌 라리가 개막 라운드를 갖는다.


기니비사우에서 태어나 여섯 살 때 가족과 같이 스페인으로 이주한 파티는 지난해 바르셀로나 1군에 데뷔해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2019-20시즌 성적표는 공식 33경기 8골이었다.


스페인 국적을 취득해 A매치 데뷔전까지 치렀다.

6일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A 조별리그 4조 우크라이나전에서 전반 32분 득점에 성공해 스페인 A매치 최연소 득점 신기록을 작성했다.

ro1k954@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