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어쩌다 논객` 삼호어묵, 책 펴낸다
기사입력 2020-09-18 11:1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정부가 집값을 안잡는 이유
부동산 카페에 '정부가 집값을 안 잡는 이유'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유명인사가 된 '삼호어묵' 윤세경씨가 책을 펴낸다.

그동안 카페 등에 올린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한 비판 글들을 엮은 책이다.

제목은 그대로 '정부가 집값을 안 잡는 이유'다.


중학교 시절까지 온 가족이 컨테이너에서 살 정도로 어려웠던 윤세경 씨는, 이제 한 아이를 키우는 평범한 대한민국 아줌마이자 자기 분야에서 열심히 일하는 워킹맘이 됐다.


밥 하다 눈에 띈 어묵 봉지에서 필명을 가져왔고, 별다른 생각없이 가볍게 써서 올린 글들이 폭발적인 반향을 일으키며 약 3개월만에 부동산 카페에서만 300만뷰 이상의 폭풍공감을 불러 일으켰다.


해당 글들에서 윤씨는 정부가 20번 넘게 내놓은 부동산 정책이 자꾸 실패하는 이유는 무언지, 윤씨가 생각하는 정부의 진짜 목적은 무엇인지 등을 다뤘다.

그는 "정부는 국민이 자가를 보유하기를 원하지 않아 임대공급에 힘쓴다"며 "정부 입장에서는 집값이 오르면 세수가 오르고, '표밭'이 유지되니 집값을 잡을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또 "정부의 입장은 집 있는 사람은 세금 많이 내고, 그 외에는 전세나 월세 살면 된다는 것"이라며 "정부 기준에서 '서민'은 아예 집 살 희망도 없이 먹고 살기가 힘든 그런 계층이지, 조금만 돈을 더 보태면 집을 살 수 있는 계층이 아니다"고 말하기도 했다.


윤세경 씨의 글은 각종 비유를 사용해 읽기 쉽고 재미있다는 평을 받는다.

내용 자체는 많은 부동산 전문가들이 했던 이야기와 일맥상통하다.

하지만 윤 씨는 현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 그녀만의 재치있는 문체, 그리고 유머러스한 비유로 쉽게 풀어냈다.

이 때문에 수많은 독자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책은 오는 25일 출고될 예정이다.


[박윤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