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현대백화점, 소포장 추석 선물 늘린다…`9만원 한우 세트` 출시
기사입력 2020-09-17 15:5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현대백화점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10년 만에 9만원짜리 '냉장' 한우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늘어난 1~2인 가구를 겨냥해 소포장한 실속형 선물세트를 강화했다.


17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올해 추석 선물세트 중 소포장한 10만원 이하 선물세트 종류는 지난해 추석보다 30% 가량 늘리고, 물량도 50% 가량 확대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9만원짜리 한우 선물세트인 '현대 한우 소담 성'(0.8kg)이다.

한우를 450g씩 포장해 총 3~4kg으로 구성한 기존의 20~40만원대 한우 선물세트와 달리 200g씩 소분해 총 0.8kg으로 구성한 실속 한우 선물세트다.

이 세트는 명절 선물 판매 기간 고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부위인 불고기(200g*2개입), 국거리(200g*2개입)로 구성됐다.


현대백화점은 또한 수산물과 청과 부문도 10만원 이하 선물세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수산물 선물세트는 국내산 참굴비 10마리로 구성된 '영광 특선 참굴비 센스'(9만원), 33cm 이상 국산 민어 5마리를 말린 '민어 세트'(9만원), 제주산 손질 고등어를 개별 포장해 구성한 '실속 고등어 세트'(8만원)등이 대표적이다.


청과 선물세트는 사과·배를 각각 6개씩 포장한 '사과·배 센스 세트'(9만5000원), 샤인머스켓 1송이와 애플망고 4개로 구성된 '샤인머스켓·애플망고 세트(9만원)' 등이 있다.


프리미엄 전통 식품 브랜드 '명인명촌'도 대표적인 인기 상품인 '미본 합'(8만5000원)의 소포장 선물세트인 '미소 합'(5만원)의 물량을 30% 가량 늘렸고, 여기에 '느린방앗간 기름 세트'(7만5000원, 2종), '현대쌀집 토종 진공미 세트'(8만원) 등 다양한 소포장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이밖에 프리미엄 가정간편식(HMR) 브랜드 '원테이블(1 Table)' 등 간편식 선물세트 6종도 선보인다.

'원테이블 명절 한상 세트', '원테이블 프리미엄 간식 세트'를 각각 5만5000원에 판매하며, 현대그린푸드의 맞춤형 케어푸드 브랜드 '그리팅'의 '반찬 세트(5만5000원)', '죽 세트(5만원)'도 준비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1~2인 가구 증가로 소포장·실속형 선물세트를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명절 문화가 점차 간소화하면서 대용량 상품 대신 소포장 상품의 수요를 찾는 트렌드가 올 추석을 기점으로 더욱 가속화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방영덕 기자 by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그린푸드 #현대백화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