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삼성물산, 반포3주구에 100% 준공 후 분양 제안…매년 공시지가 상승으로 '후분양 대세'
기사입력 2020-05-29 15:4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삼성물산이 시공사 선정총회를 앞둔 반포3주구에 후분양을 제시했습니다.

강남권 재건축에 분양가상한제와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에 대한 대책으로 후분양이 떠오르고있습니다.

최근 시공사 선정총회를 마친 신반포21차 역시 후분양을 제시한 시공사를 선택했습니다.

분양가 책정에 큰 비중을 차지하는 표준지 공시지가가 해마다 상승하면서 강남권 재건축 조합의 경우 후분양을 선택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삼성물산은 반포3주구에 준공 후 분양을 통해 조합원이 이익을 극대화 하겠다고 제안하며, 이를 통해 분양수입이 선분양 대비 약 2500억원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삼성물산은 특히 준공 후 분양을 제안하면서 후분양을 위해 필요한 사업경비와 공사비 등 모든 사업비를 책임지고 조달한다는 방침입니다.

선분양과 달리 준공 후 분양의 경우 사업비와 공사비, 이주대책 등을 위해 대규모 자금조달 능력이 필수적입니다.

삼성물산은 대형건설사 중 최저 수준의 부채비율과 회사채 기준 AA+라는 높은 신용등급을 보유 안정적으로 대규모 자금조달이 가능하다는 입장입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분양가상한제 적용 시 가장 조합에 유리한 사업방식이 후분양이고, 삼성물산은 반포3주구에 100% 준공 후 분양이라는 최상의 제안과 함께 성공적으로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왕성호 기자 / wsh0927@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삼성물산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