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파리크라상 노조, 민주노총 가입 후 "인사상 불이익" 주장
기사입력 2020-03-30 14:5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파리크라상 노조원들이 서울 양재동 SPC그룹 본사 앞에서 30일 기자회견을 통해 "노동자들이 원래 위치로 돌아가게 해달라"며 최근 민주노조 가입 후 인사상 불이익이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파리크라상 품질관리교육기사들이 지난 20일 한국노총을 탈퇴하고 민주노총에 가입하자, 회사가 26일 민주노총으로 옮긴 품질관리교육기사 200여 명에게 보직 해제를 통보하고 영업 지원부서로 강등했다고 밝혔습니다.

노조원들은 "한국노총을 탈퇴하고 민주노총에 가입한 것에 대한 보복성 인사로 볼 수밖에 없다. 회사는 노조 간부와 조합원들에게 다시 한국노총으로 돌아오라는 회유와 협박을 일삼았고, 거부하면 인사 조처하겠다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SPC그룹 관계자는 "기존에 영업과 품질관리 조직이 분리되어 있다가 효율적 경영을 위해 통합되면서 'PV파트너즈'라는 자회사가 설립됐다"며 "이에 따라 파리크라상 품질관리교육기사들이 본사 소속에서 자회사로 이동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조문경 인턴기자 / sally3923@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