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투렛증후군 이건희 씨 "다른 조작 사건으로 오해에 해명까지…비참하다"
기사입력 2020-03-10 14:4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어제(9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투렛증후군을 앓는 이건희 씨가 출연했습니다.

고함소리와 함께 등장한 이 씨는 "음성 틱과 운동 틱을 반복적으로 하는 만성 투렛증후군"이라고 밝혔습니다.

투렛증후군은 아동기에 시작하는 운동성 틱과 음성 틱을 보이며, 강박 장애, 충동 조절 장애, 주의력 장애와 같은 문제 행동을 동반하는 이상 운동 장애를 말합니다.

이건희 씨는 또 최근 주작 오해를 받기도 했다고 고백했습니다.

이 씨는 "얼마 전에 용기를 내서 소통하려고 유튜브를 시작했다"며 "그런데 한 분이 유튜브에서 투렛증후군을 과장을 해서 유튜브에서 수입을 올리고 화제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전 그분을 보고 용기를 내서 영상을 올렸는데 다음 날, 그 사람이 주작이라고 사건이 터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씨는 또 "처음에 내가 올린 영상 댓글에 주작 잘 보겠다고 하더라"며 "처음에는 무슨 뜻인지 모르고 하트를 눌렀다"고 했습니다.

이 씨는 "기사를 보고 주작의 뜻을 알았다"며 "안 그래도 고통스러운데 의심의 눈초리에 해명까지 해야 하는 비참한 상황"이라고 토로했습니다.

이 씨는 "투렛 증후군의 행동 틱 때문에 목 디스크가 생겨 수술하고, 대학도 중퇴할 수밖에 없었다"며 "프리랜서로 일하기도했지만 한 달을 못 버티고 나온다. 사장님, 직원들, 손님들 눈치도 봐야 한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

[박상미 인턴기자 / alisten@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