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연말정산철 해킹 주의보…"정체불명 문자 메시지 삭제해야"
기사입력 2020-01-26 09:3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26일 SK인포섹에 따르면 최근 간소화 서비스 도입으로 연말정산 처리가 편리해졌지만, 이를 노린 각종 보안 위협 또한 늘어나는 추세다.


먼저 연말정산 안내를 가장한 해킹 메일을 조심해야 한다.

이러한 메일에는 MS워드 등 파일이 첨부된 경우가 있는데, 이 파일을 열어 콘텐츠 사용·매크로 사용 등에 절대 동의해서는 안 된다.

최근 프로그램의 보안이 강화되면서 악성코드도 교묘하게 사용자 동의를 얻어 실행하는 경우가 많다.


연말정산을 위해 국세청 홈페이지를 방문할 때도 주의가 필요한다.

국세청 홈페이지인 척하면서 개인정보를 빼가는 피싱 페이지가 종종 출현하기 때문이다.


먼저 정확한 국세청 홈페이지 주소가 맞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는 안전한 사이트가 맞으면 주소창이 연두색으로 물들고 자물쇠 모양이 뜬다.


또 홈페이지에 뜬 날짜가 안 맞거나 과도한 개인정보를 요구하거나 하는 경우에도 의심할 필요가 있다.


휴대전화로 날라오는 문자 메시지도 주의해야 한다.


해마다 이 맘때쯤이면 '연말정산 예상 세액 조회', '연말정산 환급 도우미', '소액공제 사용 내역' 등 정체불명의 문자 메시지가 떠돌곤 한다.


제목에 혹해서 문자 메시지에 붙어 있는 인터넷 주소를 무심코 클릭하면 악성 프로그램 설치 등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아예 받자마자 삭제하는 것이 최선이다.


[디지털뉴스국 류영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