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삼성 반도체, 年영업익 15조원 밑돌 듯…"인텔과 10조원 차"
기사입력 2020-01-25 15:4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자료편집 = 김승한 기자]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의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이 15조원을 밑돌 전망이다.

전년 대비 3분의 1 수준이다.


이에 따라 비메모리 반도체 1위 미국 인텔에도 영업이익 1위 자리를 내줄 것으로 보인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달 30일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를 실시하는데 해당 분기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3조원 안팎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


전망치대로 나온다면 지난해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연간 영업이익은 약 13조5000억원이 될 전망이다.


전날 인텔은 실적 발표를 통해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이 220억달러(약 25조7000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8년 대비 5% 줄었지만 삼성전자보다는 크게 웃돈다.


이는 삼성전자 반도체 영업이익이 1년 만에 3분의 1로 줄어든 탓이다.


2016년 삼성전자는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13조6000억원으로 인텔 15조원을 밑돌았으나, 2017년 2배 이상인 35조2050억원을 기록하며 인텔(20조9000억원)을 크게 앞질렀다.


이후 2018년에도 삼성전자는 44조5814억원, 인텔은 27조20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려 격차는 좁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해 세계적인 메모리 반도체 업황 악화로 직격탄을 맞은 삼성전자는 1~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3분의 1토막 났다.

4분기도 비슷한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지난해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의 연간 영업이익이 15조원을 밑돌 것으로 예상되면서 3년 만에 인텔에 세계 반도체시장에서 영업이익 1위 자리를 내줄 것이 확실시된다.


올해 들어서는 반도체 경기 회복세가 감지되고 있으나 지난 호황기만큼의 영업이익을 이뤄내기 힘들 것이라는 게 업계 중론이다.


다만 삼성전자는 지난해 2030년 시스템 반도체 1위를 목표로 제시하며 인텔을 바짝 뒤쫓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김승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전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