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낭만닥터 김사부2` 한석규, 김주헌에 도움 요청 ..."의무를 다 하라"
기사입력 2020-01-21 22:1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서지경 객원기자 ]
‘낭만닥터 김사부2’의 한석규가 김주헌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21일 방송된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는 김사부(한석규)가 긴급 환자가 몰리자 박민국(김주헌)에게 손을 빌렸다.


이날 차은재는 수술 울렁증에도 불구하고, 수술에 나섰다.

정인수는 수술하려는 차은재를 막았지만, 차은재의 의지는 굳건했다.

자신을 믿고 수술을 맡겨준 김사부의 말을 따라야 한다는 것이었다.

환자가 조직폭력배의 두목이었고, 수술 전 조직폭력배들은 차은재에게 협박을 하기도 했다.

자신들의 형님이 잘못되면, 차은재도 잘못된다는 협박이었다.

차은재는 이에 굴하지 않았다.

차은재는 “제발”을 외치며 수술에 나섰다.


수술은 순조롭게 진행되는 듯했으나, 수술 중 환자의 출혈은 잡히지 않았다.

헤매던 차은재는 이내 곧 출혈을 잡았다.

정인수는 차은재에게 “차분하라”고 조언했다.

차은재는 “된 거 같다”며 수술이 성공적임을 알렸다.

이를 들은 김사부는 차은재가 응급실에서 1차 수술한 환자를 수술방으로 옮기라고 했다.

정인수는 “과로사로 죽기 전에 먼저 심장이 뚫려서 죽을 거 같다”고 했다.


김사부는 총상 환자와 자상 환자가 겹치자, 박민국에게 총상 환자를 맡기려고 했다.

김사부는 박민국에게 전화를 걸어 “그렇게 서서 구경만 할 거냐”며 “1번 수술방에서 환자가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총상 환자를 맡아달라는 뜻이었다.

박민국이 “지금 부탁하는 거냐”고 묻자, 김사부는 “의무를 다하라고 말하고 있는 중이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박민국은 그대로 자신의 갈 길을 갔다.

이에 서우진은 자신이 수술을 하겠다고 나섰다.

하지만, 서우진의 연차에서는 난도가 높은 작업이었다.

곧 박민국이 수술방으로 들어섰다.

김사부는 “이제 집도의는 박민국 교수다”라며 손을 바꿨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진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