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나경원, MBC 스트레이트 형사고소 예고…아들 의혹 보도에 분노
기사입력 2020-01-14 10:5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의 아들 관련 의혹을 보도한 MBC 탐사 기획 ‘스트레이트’에 대한 형사고소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MBC 스트레이트가 지난해 11월 18일 보도를 통해 (아들에 대한) 터무니없는 허위 사실 및 왜곡된 내용을 보도한 바, 이에 이미 민사소송을 제기한 상태”라며 “민사소송에 그치지 않고 형사고소를 진행하겠다”고 적었다.


스트레이트는 이날 방송에서 나 의원 아들의 학술 포스터 표절과 저자 자격 의혹 등을 집중 다뤘다.


나 의원은 “(지난해 방송 당시) 제작진은 정확한 사실관계 확정을 위해 필요한 인터뷰 및 내용은 모두 배제한 채, 특정 방향에 맞도록 전형적인 악마의 편집으로 억지 방송을 했다”며 “그럼에도 2차 방송을 통해 (아들의) 학술 포스터를 ‘표절’로 규정하고 ‘저자 자격’을 운운하며 ‘의혹의 실체를 추적’했다고 한다.

제2의 악마의 편집이 충분히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또 “불공정, 불의로 무장한 정권 실세와 결탁한 언론 보도 행태에 맞서 끝까지 싸워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스트레이트’에서는 나 의원 아들 김모씨가 미국 고교 재학 시절 국제 연구단체에 발표한 학술 포스터의 표절 여부 등에 대해 해당 연구단체가 조사 방침을 세웠다는 등의 내용을 방송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