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MK 시황] 수도권 ‘매물잠김’ 심화…서울 매매가 0.21%↑
기사입력 2019-12-14 09:0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서울 아파트값이 상승폭을 확대하며 26주 연속 오른 가운데, 상대적으로 덜 오른 지역들의 갭 메우기 흐름이 계속됐다.

특히 지난 10월에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전반에서 주택 거래가 뚜렷하게 늘어나면서 그나마 시장에 남아있던 매물들마저 소진됐다.


정부의 각종 규제에도 불구하고 서울과 서울 인접지를 중심으로 ‘매물 잠김(물건 부족)’이 더욱 심화되고 있어 추세 변화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1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은 전주(0.11%) 대비 2배 가량 커진 0.21%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수치다.

재건축이 0.34%, 일반 아파트가 0.19%를 기록해 모두 상승폭이 컸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3%, 0.04% 올랐다.


전세는 학군과 교통이 우수한 서울 강남권 일대가 뛰면서 0.12% 상승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2%, 0.03% 올라 지난주와 비슷한 오름폭을 나타냈다.


◆12월 둘째주 서울 아파트값, 전주보다 변동률 커져
서울은 강남권을 중심으로 매물량이 크게 줄면서 강세를 이어가는 분위기다.

이러한 분위기가 비강남권 아파트 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강동(0.67%) ▲송파(0.48%) ▲구로(0.28%) ▲관악(0.25%) ▲강남(0.24%) ▲광진(0.22%) ▲노원(0.21%) ▲동대문(0.18%) 순으로 상승폭이 크게 나타났다.


서울 강동 고덕그라시움 단지 전경 [사진 매경DB]
강동은 대규모 입주 여파에도 불구하고 새 아파트 선호가 가격에 더 크게 작용하는 분위기다.

올해 9월 입주한 고덕동 고덕그라시움이 500만~2500만원 상승했고, 길동 강동자이가 1500만원, 둔촌동 둔촌푸르지오와 둔촌주공이 1000만~3000만원 올랐다.

송파는 가락동 래미안파크팰리스가 2500만~3500만원, 잠실동 주공5단지가 3000만원, 신천동 잠실파크리오가 500만~3500만원 상승했다.


구로와 관악은 중소규모 저평가 단지의 약진이 눈에 띄었다.

구로구 신도림동 대림2차와 디큐브시티가 500만~2000만원, 고척동 한일유앤아이가 500만~1000만원 올랐다.

관악구 봉천동 관악파크푸르지오가 1000만~2500만원, 남현동 사당우림루미아트가 3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판교(0.13%) ▲광교(0.05%) ▲분당(0.04%) ▲일산(0.02%) ▲위례(0.02%) ▲평촌(0.01%) 순으로 상승했다.


판교는 서울 집값 상승 분위기의 영향으로 갭 메우기가 나타나며 삼평동 봇들마을9단지가 5500만원 올랐다.

광교는 이의동 광교e편한세상과 광교자연앤자이2단지가 250만~500만원 상승했다.

분당은 정자동 정든우성6단지가 500만~1000만원, 야탑동 장미현대가 250만~1000만원 올랐다.


일산은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이후부터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마두동 강촌7단지선경코오롱, 강촌5단지라이프, 백마2단지극동삼환 등이 250만~1000만원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광명(0.20%) ▲수원(0.10%) ▲과천(0.06%) ▲성남(0.06%) ▲용인(0.06%) ▲남양주(0.05%) ▲구리(0.04%) 순으로 상승했다.


광명은 철산동 주공13단지가 500만~1000만원, 하안동 광명두산위브트레지움이 500만원, 광명동 광명해모로이연이 500만원 올랐다.

수원은 세류동 수원LH센트럴타운1단지가 500만원, 매탄동 매탄위브하늘채가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과천은 별양동 주공4단지가 1000만원 올랐다.


◆신축아파트·학군 수요 쏠리며 송파·강동 전셋가 올라
서울은 강남권 학군수요와 신축아파트 수요가 쏠리면서 송파구와 강동구가 전세가격 상승세를 이끌었다.

▲송파(0.39%) ▲강동(0.25%) ▲강남(0.23%) ▲성북(0.16%) ▲종로(0.10%) ▲서초(0.09%) ▲동작(0.08%) 순으로 올랐다.


송파는 잠실동 잠실엘스, 트리지움이 2000만~2500만원, 방이동 현대홈타운스위트가 1000만원 상승했다.

강동은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 암사동 롯데캐슬퍼스트, 천호동 대우한강베네시티 등이 1000만~1500만원 올랐다.

강남은 역삼동 개나리래미안이 1000만~2500만원, 개포동 래미안블레스티지 중대형이 2500만~7500만원 상승했다.

성북은 길음동 래미안길음센터피스와 하월곡동 월곡두산위브가 500만원 올랐다.


[자료 부동산114]
신도시는 ▲분당(0.04%) ▲평촌(0.04%) ▲위례(0.03%) ▲광교(0.02%) ▲일산(0.01%) 순으로 상승했다.


분당은 수내동 파크타운서안·대림이 500만~1000만원, 구미동 무지개주공4단지가 500만원 올랐다.

평촌은 호계동 무궁화금호·경남·코오롱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위례는 학암동 위례롯데캐슬이 500만원 올랐다.

광교는 이의동 광교대광로제비앙이 1000만원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수원(0.09%) ▲고양(0.06%) ▲광명(0.05%) ▲용인(0.05%) ▲의왕(0.05%) ▲남양주(0.04%) ▲구리(0.03%) ▲인천(0.02%) 순으로 올랐다.


수원은 영통동 청명건영과 청명삼익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고양은 탄현동 일산에듀포레푸르지오가 500만~750만원, 식사동 위시티휴먼빌이 500만원 올랐다.

광명은 철산동 두산위브와 철산래미안자이가 500만원 상승했다.

용인은 중동 초당마을코아루가 500만~1000만원, 성복동 푸른마을푸르지오가 1000만원 올랐다.


서울 집값이 6개월째 오르면서 조바심을 느끼는 수요자들이 추격 매수에 나서고 있는 분위기다.

10월 주택 거래량이 1만4145건으로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고, 전월 대비로는 27.4% 증가했다.

이런 흐름은 서울뿐 아니라 경기, 인천도 마찬가지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다소 부담스러운 가격과 정부 규제에도 불구하고 수요자가 적극적으로 매수에 나서는 이유는 단기간 거래가 늘면서 그나마 남아있던 매물들까지 자취를 감췄기 때문”이라며 “‘조급한 수요자-느긋한 매도자’ 형국이라 당분간 매도자 우위의 시장이 형성될 조짐이어서 상승세는 더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매매시장에 비해 상대적으로 안정세를 유지했던 전세가격도 학군수요 등의 영향으로 다소 불안한 조짐을 보이고 있다.

서울 강남권의 전세가격 상승세가 심상치 않은 상황이고, 새 아파트 선호까지 가세하면서 강동구 일대의 대규모 입주물량이 쉽게 소화되고 있다.


윤 연구원은 “기반시설이 양호하고 교통이 편리한 신도시와 경기, 인천지역도 전세가격 상승 분위기를 따라가고 있어 겨울 비수기가 무색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앤아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