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핀란드 우먼파워…장관 19명중 12명이 여성
기사입력 2019-12-12 09:5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세계에서 가장 젊은 총리인 산나 마린 신임 핀란드 총리(34·왼쪽 셋째)가 10일(현지시간) 열린 공식 취임식에서 장관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마린 총리는 19개 장관직 중 3개에 30대 여성을 임명했다.

왼쪽부터 리 안데르손 교육부 장관(32), 마리아 오히살로 내무부 장관(34), 마린 총리, 카트리 쿨무니 재무부 장관(32). [EPA = 연합뉴스]

34세에 '세계 최연소 총리'가 된 산나 마린 신임 핀란드 총리가 10일(현지시간) 공식 취임하면서 파격적인 '여초(女超) 내각'을 꾸렸다.

장관직 19개 중 12개에 여성을 임명했다.


특히 마린 총리를 포함해 리 안데르손 교육부 장관(32), 마리아 오히살로 내무부 장관(34), 카트리 쿨무니 재무부 장관(32) 등 30대 여성이 4명이나 된다.

이들은 제1집권여당 사회민주당을 비롯해 나머지 연립정부 정당 대표직도 맡고 있다.

안나마야 헨리크손 법무부 장관(55)이 소속된 핀란드인당까지 합치면 5개 주요 정당을 모두 여성이 이끌고 있다는 얘기다.

AP통신은 엘리나 펜티넨 헬싱키대 젠더학 교수 말을 전하며 "세계 최고 양성평등 국가 중 한 곳으로 손꼽히는 핀란드에서도 이 같은 내각 구성은 '예외적인 일'에 속한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마린 총리가 10일 열린 의회 표결에서 총 200명의 의원 중 찬성 99표, 반대 70표를 얻어 총리직에 임명됐다고 전했다.

마린 신임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핀란드가 어떤 나라인지, 우리 핀란드인들이 어떤 사람인지 알릴 수 있는 기회"라며 "사회적 안정을 만드는 것이 정부의 최우선 임무"라는 소감을 밝혔다.


총리 자신도 다채로운 배경을 갖고 있다.

그의 모친은 미혼모였다가 동성애자 배우자를 만나 마린 총리를 키웠다.

저소득층으로 생활하며 청소년 시절부터 소수자, 사회적 약자 이슈에 관심을 가져온 것으로 알려졌다.

20대였던 2012년 탐페레 시의회 의장에 당선되며 정치계에 뛰어들었다.

마린 총리는 22개월 딸 하나를 둔 워킹맘이기도 하다.


앞으로 마린 총리가 풀어야 할 과제는 많다.

핀란드에서는 현재 고용 불안정으로 인한 대규모 파업이 이어지고 있다.

늘어나는 복지 비용에 맞서 고용을 늘려야한다는 입장의 중도당과도 협력해야 한다.

이와 더불어 안티 린네 전임 총리가 국영 우편서비스 파업의 여파로 사임한 것과 관련해 앞으로도 연정파트너들과의 신뢰를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고보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