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블랙독` 서현진 "학원물 표방한 직업물, 출연하고 싶었다"
기사입력 2019-12-11 14:3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배우 서현진이 '블랙독'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11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극본 박주연, 연출 황준혁)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서현진, 라미란, 하준, 이창훈, 황준혁 감독이 참석했다.


서현진은 "이 작품을 처음 봤을 때, 굉장히 오랜만에 만나는 독특한 장르의 직업물이라는 생각을 했다.

학원물인데 학생들이 나오지 않고, 학원물인데 학원물같지 않고 직업물이더라. 그래서 안해본 톤의 드라마라는 생각을 하면서 출연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또 오해영' '낭만닥터 김사부' '사랑의 온도' '뷰티 인사이드' 등 출연작마다 자신만의 색을 입힌 '완소'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믿고 보는 '흥행퀸'으로 자리매김한 서현진은 사립학교라는 치열한 전쟁터에 내던져진 신입 기간제 교사 '고하늘' 역을 맡았다.


'블랙독'은 기간제 교사가 된 사회초년생 고하늘(서현진 분)이 우리 사회의 축소판인 학교에서 꿈을 지키며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은 '유령을 잡아라' 후속으로 16일 월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shinye@mk.co.kr
사진=유용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