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넥슨 신작 V4, 강하게 롱런하는 게임 될 것
기사입력 2019-12-08 20:2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V4 개발 과정에서부터 매출이나 순위에 대한 목표는 세우지 않았습니다.

그저 유저들에게 오래갈 수 있다는 평가를 듣는 게임이길 원합니다.

"
넥슨의 신작 'V4'를 총괄하고 있는 최성욱 넥슨 IP4그룹장은 매일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각종 앱마켓에서 3위권에 올라 있는 V4의 매출 성적을 두고 문제될 것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넥슨 구성원들은 롱런할 수 있는 게임을 만들자는 목표로 달려왔다"고 강조하면서 '리니지2M'이나 '달빛조각사' 등 경쟁작들과 "서로 윈윈할 수 있다"고 봤다.


매각 시도와 함께 올 한 해를 시작했다가 조직개편 소식까지 겹치며 어수선했던 넥슨에 연말 V4의 흥행은 가뭄 끝 단비 같은 기쁜 소식이다.

게임시장의 트렌드가 모바일로 넘어온 뒤에도 넥슨은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장르에서 큰 빛을 보지 못했기에 더욱 반가운 소식이기도 하다.

최 그룹장은 "게임을 재밌게 만드는 것만큼이나 유저들 반응을 얻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넥슨은 V4가 론칭된 지 한 달도 안 되는 사이에 8차례나 '개발자의 편지'를 보내 유저들의 궁금증을 해결하고, 게임 화면을 활용한 V4 영상 콘텐츠 생산도 쉬지 않고 있다.

최 그룹장은 "책상 위 모니터 3개 중 하나는 무조건 V4 커뮤니티 자유게시판을 띄워놓고 시간 될 때마다 보는 중"이라고 밝혔다.


최 그룹장이 생각하는 V4의 흥행 비결은 무엇일까. 그는 "이정헌 대표에게도 같은 질문을 받았었는데 결국 MMORPG 장르적 특성에 충실한 게임이기에 이탈률이 낮다고 본다"며 "TV 드라마와 비슷한데 뭘 또 보냐고 말하면서도 보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물론 새로운 시도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여러 서버를 연결해 즐기는 인터서버와 자산 가치를 지켜주는 자율경제 시스템 등 특징도 유저들에게 긍정적인 평을 듣고 있다.


넥슨은 12월 들어 V4의 장기 흥행을 위해 시동을 걸었다.

방송인 백종원을 모델로 기용해 요리 연구를 하는 1종원부터 V4를 즐기는 100종원까지 1~100종원이 한 집에 산다는 내용의 홍보 영상으로 화제를 모았고, V4 PC버전도 심의 중이어서 이르면 이번 주 출시를 앞두고 있다.

V4가 이대로 롱런을 이어간다면 최종적으로는 글로벌 시장에도 나서보겠다는 것이 최 그룹장의 비전이다.

최 그룹장은 "국내에서 인기 있는 MMORPG 장르가 해외에서도 성공하면 좋겠다.

그 첫발을 V4로 할 수 있다면 더 바랄 게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판교 = 이용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