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비정상회담’ 마크 테토·수잔 샤키아, 서울시 명예시민 됐다
기사입력 2019-11-13 11:2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방송인 마크 테토(미국)와 수잔 샤키야(네팔)가 서울시 명예시민이 됐다.


서울시는 13일 14개국 외국인 18명을 ‘2019년 서울시 명예시민’으로 선정했다.


마크 테토, 수잔 샤키야를 비롯해 파비앙(프랑스), 레 응우옌 민 프엉(베트남), 크리스티안 부르고스(멕시코) 등 방송을 통해 친숙한 외국인들이 여럿 이름을 올렸다.


그밖에도 소외계층 아동을 위해 활동해온 김 에델트루트(독일) 이화여대 명예교수, 언어 강사로 활동하는 안나 쿠수마(인도네시아), 소설가 안드레스 펠리페 솔라노(콜롬비아)도 이번 명예시민에 선정됐다.


이들은 이날 오후 4시 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리는 ‘2019 서울시 명예시민의 날’에서 박원순 시장으로부터 명예 시민증과 기념 메달을 전달받는다.


서울시 명예시민은 각국 대사관, 공공기관 단체장, 사회단체장, 시민 등의 추천을 받아 심사와 시의회 동의를 거쳐 선정한다.

지금까지 총 98개국 853명이 명예시민이 됐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