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해투4` 별, 셋째 출산 소식 전하며 "이제는 진짜 끝"
기사입력 2019-10-17 23:3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해피투게더4' 별이 셋째가 마지막 출산임을 못 박았다.


17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는 별이 셋째 출산 소식을 전했다.


이날 별은 셋째를 출산하고 첫 예능에 출연했다.

별은 출산한지 100일도 안 됐다면서 "둘째 때 가족계획이 끝났었고 수많은 인터뷰에서 우리는 끝났다고 얘기했는데 정말 너무 뻘쭘하더라"는 후일담을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별은 "남편이 어느 순간부터 술을 먹고 들어오면 우리 딸은 어떻게 생겼을까. 딸을 낳으면 어떤 기분일까. 이런 얘기를 하더라"면서 그 타이밍이 유재석이 딸 나은이를 가진 후부터였다고 덧붙였다.

유재석은 "옛날부터 하하씨가 굉장히 딸을 바랐었다"면서 공감을 표했다.


이어 별은 "(백지영이) 저 넷째 낳으면 자기 둘째 낳겠다더라"는 사실을 폭로해 이목을 끌었다.


백지영은 혼자 임신하면 외로워서 그랬다며 "얘는 애가 잘 들어서는 것 같아가지고"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별은 "그건 맞는데, 전 이제 진짜 끝이에요"라고 못 박았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