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우아한 가` 배종옥, 진범 이규한 알고 있었다
기사입력 2019-10-18 00:2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서지경 객원기자 ]
‘우아한 가’ 배종옥(한제국)은 안재림(박혜나)을 살해한 진범을 알고 있었다.


17일 방송된 MBN 드라마 ‘우아한 가’에서는 안재림을 살해한 진범이 드러났다.

진범은 이규한(모완수)였다.


이날 하영서는 안재림과 통화하는 모철회를 발견했다.

하영서는 이에 상처를 받고 “당신마저 외면하면 날 설 곳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당신이 어떻게 나한테 이럴 수 있냐”고 말했다.

하지만 모철희는 “그만하지”라며 자리를 뜰 뿐이었다.


이를 본 모완수는 안재림을 만나러 갔다.

이혼을 부탁하기 위해서 였다.

모완수는 “지켜보는 데 너무 속상하고 안타까워서 제가 할 수 있는 게 이거 밖에 없다”고 무릎을 꿇었다.

그러면서 모완수는 “우리 엄마 죽으면 어떡하냐. 우리 엄마 죽으면 아줌마가 책임질 것도 아니지 않냐”며 애원했다.


그러자 안재림은 “왜 이렇게 구차하게 구냐. 하나같이 다 구질구질하다”고 말했다.

이에 모완수는 “당신이야말로 우리 집에 돌아올 자격이 없다”면서 “이제 깔끔하게 정리하고 각자 갈 길 가셔야”라고 응수했다.

그는 “예술가라면서 왜 이렇게 질척거리냐 쿨하게 떠나면 된다.

돈 때문에 구질구질 거리는 거냐”라고 일갈했다.

이에 분노한 안재림은 모완수의 뺨을 때렸다.

그러면서 안재림은 자신의 그림을 보고 “실패작”이라고 말했다.


이에 격분한 모완수는 안재림을 칼로 찔렀다.

앞서 모완수는 하영서에게 ‘실패작’이라는 말을 듣고 상처받았기 때문이다.

한제국은 모완수가 벌인 일을 알고 덮었다.

그리곤 한제국은 모완수에게 “안재림 여사 도련님이 죽였지 않냐”고 물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