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삼성증권, SNI 서비스 확대에 30억 초고액 자산가 130명 확보
기사입력 2019-10-16 14:2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삼성증권은 초고액자산가 특화 서비스(SNI) 확대에 힘입어 30억 이상 자산가 고객이 130명 늘었다고 16일 밝혔다.

그동안 소수 정예 고객 대상으로 제공했던 SNI를 전국으로 확대한 지 7개월 만이다.


신규 유입된 고객들의 총 자산 규모는 4조6000원으로 1인당 평균 유입자산은 360억원 수준이다.


삼성증권은 "지난 3월 서울 일부 점포에서만 제공하던 SNI 서비스를 전국의 30억 이상 고객들로 확대하면서 지방에 거주하는 초고액자산가들의 접근성이 크게 높아졌다"며 "업계 최초로 가업승계연구소를 신설하고 가업승계에 필요한 복잡한 일련의 과정을 원스톱으로 제공한 점도 긍정적 반응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삼성증권은 2000여명에 이르는 SNI 고객 대상으로 본사 금융과 세무, 부동산 전문가들로 전담팀을 만들어 방문 컨설팅을 진행 중이다.

지난달까지 누적 컨설팅수만 6332건에 달한다.


여기에 '해외투자 2.0' 캠페인과도 시너지를 발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증권은 올초부터 한미간 금리역전을 계기로 미국국채 등 금리형 해외자산을 포트폴리오에 편입하는 '해외투자 2.0' 캠페인을 전개한 바 있다.

투자 성과가 크게 나타나면서 자산의 가치보전에 관심이 많은 초부유층 투자자들 사이에 입소문을 탔다는 후문이다.


사재훈 삼성증권 리테일부문장은 "초고액자산가의 경우 자산관리를 넘어 보유기업의 자금운영, 가업승계와 후계자 양성 등 그 니즈가 다양하고 복잡해 지고 있다"며 "이런 고객니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IB와 경영지원 등 사내자산 뿐 아니라 법무법인 등 외부 기관과 최대한 협업해 입체적인 솔루션을 만들어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규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증권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