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경제전문가 절반 "리먼사태급 위기 가능성"
기사입력 2019-09-22 21:0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국내 경제 전문가 30명 가운데 절반이 "내년까지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나 리먼브러더스 사태급 대형 경제위기가 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국내 1위 경제 월간지(ABC 구독 부수 기준) 매경럭스멘이 창간 9주년을 기념해 최근 현대경제연구원과 공동으로 대학교수, 경제연구소·금융회사 소속 이코노미스트, 증권사 리서치센터장 등 전문가 30명을 대상으로 '대한민국 경제위기 대진단'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응답자 가운데 50%인 15명이 "내년까지 대형 경제위기가 올 수 있다"고 답했고, 나머지 15명은 "그럴 가능성이 없다"고 밝혔다.

절반으로 나뉘긴 했지만 미·중 무역전쟁 등 여파로 글로벌 복합불황을 염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회색빛 전망이어서 주목된다.

경제위기가 올 수 있는 시점은 내년 하반기(40%), 내년 상반기(6.6%), 올해 4분기(3.3%)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대형 경제위기까지는 아닐지 몰라도 우리나라 경제 전망이 암울하다는 점에는 전문가 대부분이 공감했다.

30명 가운데 29명이 "올해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2% 이하일 것"이라고 전망해 정부(2.4~2.5%)나 한국은행(2.2%) 전망치에 훨씬 못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집권 3년 차에 접어든 문재인정부 경제 성적표에 대해서는 43%가 D학점을, 30%가 C학점을, 20%가 F학점을 줬다.

만점인 A학점을 준 전문가는 단 한 명도 없었다.

잘못한 경제정책으로는 소득주도성장(30%), 최저임금 인상(10.6%), 주 52시간 근무제(10.6%) 등을 꼽았다.


공급 과잉이나 업황 부진으로 구조조정이 시급한 국내 산업은 자동차(16%·복수 응답), 오프라인 유통(12.5%), 건설·건자재(10.7%), 금융·보험(10.7%), 항공·운송(10.7%) 순으로 나타났다.

올 4분기 세계경제의 가장 큰 위험 요소로는 미·중 무역전쟁(73%), 글로벌 경기 침체(13%),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현실화(5%), 일본 무역보복 장기화(5%)를 거론했다.


이동근 현대경제연구원장은 "노동생산성 악화 등으로 우리나라 잠재성장률은 사실상 1%대 추락을 목전에 두고 있다"며 "여성 경제활동 참여율을 높이고 규제를 혁파해 기업의 신성장산업 투자를 늘리는 것만이 살길"이라고 강조했다.


자세한 설문 내용과 위기를 타개할 산업 정책 등은 매경럭스멘 10월호에서 볼 수 있다.


[안재형 매경럭스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