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재용의 중동전략 가속도…석달만에 빈 살만 다시 만나
기사입력 2019-09-18 21: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6월 말 이후 두 번째로 사우디아라비아의 실세 왕족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만나 스마트시티, 에너지, 건설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과 빈 살만 왕세자의 만남이 재성사됨에 따라 '중동의 탈(脫) 석유 전략'을 비즈니스 기회로 활용하기 위한 삼성 움직임에도 속도가 붙은 것으로 보인다.


재계와 사우디 SPA통신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17일(현지시간)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빈 살만 왕세자를 만나 기술, 산업, 건설, 에너지,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투자 기회와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미팅에는 사우디 정부 관계자도 배석해 삼성과 협력 확대를 모색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6월 말 방한한 빈 살만 왕세자를 서울 승지원(삼성 영빈관)으로 초청해 5G,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통신기술(ICT) 비즈니스에 대해 논의하고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한 바 있다.

80일 만에 두 사람이 다시 만나 '협력 확대'를 재확인함에 따라 삼성의 중동 비즈니스 전략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앞서 이 부회장이 지난 15일 리야드의 삼성물산 지하철 공사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중동은 탈석유 프로젝트를 추구하면서 21세기 새로운 기회의 땅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이 사우디는 물론 해외 건설 현장을 방문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또 이 부회장은 지난 6월 삼성물산 경영진 등에게 "중동 국가의 미래 산업 분야에서 삼성이 잘 해낼 수 있는 부분을 찾아보고 협력 강화 방안을 마련해 발 빠르게 대응해야 한다"며 "기회를 현실화하기 위해서는 기존 틀을 깨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규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전자 #삼성물산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