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SK이노-LG화학 CEO 회동…'배터리 전쟁' 담판 지을까?
기사입력 2019-09-16 10:4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배터리 관련 기술 특허 등을 둘러싸고 소송을 벌이고 있는 SK이노베이션LG화학이 오늘(16일) CEO 회동을 엽니다.
이번 담판으로 양사 간 입장차가 좁혀질 수 있을까요?
이명진 기자입니다.


【 기자 】
특허 침해 등을 이유로 소송을 벌이고 있는 SK이노베이션LG화학 CEO가 마주앉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오늘 서울 모처에서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과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만남을 가질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번 자리에는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등 정부 관계자가함께해 갈등을 중재할 것으로 보입니다.

양사 간 '배터리 소송'은 지난 4월, LG화학이 미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델라웨어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하며 불거졌습니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핵심 인력을 계획적·조직적으로 채용해 기술을 빼냈다"고 주장했고, SK이노베이션LG화학을 상대로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습니다.

특히 SK이노베이션은 지난 3일 배터리 모듈과 팩을 생산하는 LG전자까지도 소송 대상에 포함시켰습니다.

다만, SK 측은 소송에 앞서 "지금이라도 대화와 협력으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생산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LG화학은 "SK가 영업비밀을 침해하지 않았다면 ITC를 통해 명백히 밝혀 기술력을 인정받는 계기로 삼으면 된다"는 강경한 입장.

국내외로 격화된 소송전에서 양사 간 주장이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직접 대화에 나선 CEO 간 만남으로 입장차가 좁혀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매일경제TV 이명진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G화학 #LG전자 #SK이노베이션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