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국회 방미단 24일 출국…미국서 "일본 보복 부당" 외교전
기사입력 2019-07-24 11:1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국기에 경례하는 문 의장과 정세균 의원 [사진출처 = 연합뉴스]
여야 의원들로 꾸려진 국회 방미단이 24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이날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한 국회 방미단은 3박 5일간 미국 워싱턴DC에 머물며 의원 외교활동을 펼친다.


방미단은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의원을 단장으로, 민주당 박경미·이수혁, 자유한국당 김세연·최교일, 바른미래당 유의동·이상돈 의원 등 총 7명으로 구성됐다.


방미단은 오는 25일 한미일 의원회의 공식 환영 만찬, 26일 한미일 의원회의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이번 한미일 의원회의에서는 한미일 3국의 경제 및 무역 이슈, 북한과 미국·러시아의 관계, 중국 국방·군대의 현대화 등 안보 이슈가 다뤄진다.


미국 대표단은 민주당 마크 타카노 하원의원을 대표단장으로, 댄 마페이 전 하원의원, 데니스 헤르텔 전 하원의원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에서는 나카가와 마사하루 무소속 중의원을 비롯해 이노구치 쿠니코 자민당 참의원, 야마모토 고조 자민당 중의원 등이 참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