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캐빈승무원이 추천하는 늦은 휴가를 위한 최고 여행지는
기사입력 2019-07-24 10:1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제공 =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캐빈승무원은 늦은 휴가에 떠나는 최고의 여행지로 가족 여행객에겐 하와이를, 연인에겐 파리를 꼽았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3일부터 16일까지 캐빈승무원 2163명을 대상으로 늦캉스(늦은 바캉스)를 위한 추천 여행지를 설문조사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부모님과의 효도관광 여행지 ▲아이들과의 가족여행 여행지 ▲배우자·연인과의 추억여행 여행지 ▲욜로(Yolo)족을 위한 여행지 ▲열혈 쇼핑족을 위한 여행지 ▲알뜰 여행족을 위한 여행지 등으로 나눠 실시했다.


알뜰 여행족을 위한 여행지로는 전체 응답자 중 절반을 넘는 1238명이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를 선택했다.

프랑스 파리는 배우자·연인과의 추억여행 여행지, 열혈 쇼핑족을 위한 여행지 등 2개 항목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아이들과의 가족여행지와 욜로족을 위한 여행지로는 각각 하와이와 미국 뉴욕이 1위를 차지했다.

먹거리와 문화유산이 가득한 태국 방콕은 부모님과의 효도여행 추천 여행지로 뽑혔다.


[디지털뉴스국 배윤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시아나항공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