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LG, 7개 계열사 동반성장 `최고 등급`…공장 자동화·해외판로 확대 지원
기사입력 2019-07-23 18:2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R&D 상생경영 ◆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LG CNS의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스타트업 몬스터`. [사진 제공 = LG CNS]
LG는 국내외 협력사의 지속가능 경영을 지원하는 동시에 연구개발(R&D) 등 협력사의 근본적인 경쟁력 향상을 통한 상생에 힘쓰고 있다.

LG는 총 9114억원 규모 협력회사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계열사별로 협력회사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보다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공장 자동화, 경영 인프라스트럭처 구축, 국내외 판로 확대 등을 지원하고 있다.


LG는 지난달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18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생활건강, LG이노텍, LG유플러스, LG CNS 등 7개 계열사가 최고 등급을 받았다.

2012년 동반성장지수 발표 이후 국내 대기업 중 7개 계열사가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LG는 5년 연속 가장 많은 최우수 등급 계열사를 배출했다.


LG는 주요 계열사별로 협력사 지원 추진 전담조직을 꾸려 기술 전문가를 상시 지원하는 한편 협력사 임직원들이 LG제조기술대학 교육과정을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는 등 실질적으로 협력사에 도움을 주는 데 노력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협력사와 동반성장해 나가기 위한 방안으로 최고의 원가경쟁력 확보, 신사업 공급망 관리(SCM) 구축, 품질·납기 준수, 안전·정도경영 등 네 가지 중점 추진 과제를 선정해 지속 추진하고 있다.

2007년 디스플레이 업계 최초로 동반성장 전담부서를 설치했고, 2017년에는 동반성장 10주년을 맞아 금융·기술·의료 분야 상생 프로그램 지원 대상을 2000여 개에 이르는 2·3차 협력사까지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한 '신성장협력체제'를 발표하기도 했다.

특히 협력사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자체 보유하고 있는 특허 5000여 건을 유·무상으로 공개했다.


LG화학은 전문인력과 자금 부족으로 에너지효율 개선이 어려운 중소협력사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매년 40억원 규모 그린상생펀드를 조성하고 투자비를 무상으로 지원하는 등 현재까지 66개 중소협력사와 함께 총 274건의 에너지 절감 아이템을 도출했다.


LG화학은 유럽연합(EU) 시장으로 제품을 수출하기 위해 의무적으로 등록해야 하는 신화학물질관리제도인 'REACH'에 대해 아크릴산과 부틸아크릴레이트 제품의 본등록을 직접 완료함으로써 LG화학에서 생산하는 아크릴산과 부틸아크릴레이트를 원료로 사용하는 모든 중소협력사들은 EU의 REACH 규정에 따른 제약 없이 자유롭게 해외 수출이 가능하게 됐다.


LG화학은 협력사가 장기적으로 자생력을 확보해 글로벌 수준의 업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신기술 개발 인력을 지원하고, 전문 교육과정 운영을 통해 다양한 기술 노하우도 제공하고 있다.


특히 LG화학 테크센터에서는 폴리머 프로세싱 스쿨(PPS) 과정의 중소기업 직원들에게 플라스틱에 대한 기본 지식에서부터 사출성형 전반의 기초 지식은 물론 플라스틱 제품의 설계 및 개발 단계에서 부딪치는 문제점 해결 방법 등 다양한 기술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또한 동반성장협약을 체결한 하도급 협력사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LG인화원에서 경영일반, 전문직무, 어학 등 온라인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2013년부터 이 과정을 이수한 협력사 임직원들은 현재 254개사 1190명에 이른다.


공익성 및 지속가능성이 높은 친환경 분야 사회적 창업·벤처기업을 발굴하고 성장을 돕기 위해 LG전자와 함께 'LG소셜캠퍼스'도 운영 중이다.

특히 여러 친환경 분야의 사회적 창업·벤처기업들이 성장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자금 지원, 무이자 대출, 사무 공간 대여, 인재 육성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2011년 시작 이래 9년간 150여 개 기업에 총 140억원을 지원했다.


LG유플러스는 5G 네트워크 구축과 사업 모델 발굴에 있어 중소기업 및 벤처기업과의 협업, 대학들과의 산학협력을 강조하고 있다.

5G를 단순히 이동통신사들만의 신성장동력으로 삼을 뿐 아니라 새로운 5G 생태계를 만들고 활성화함으로써 업계 전체가 시너지를 내고 대·중소기업 모두가 상생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기획취재팀 = 이한나 기자 / 한예경 기자 / 노현 기자 / 김기정 기자 / 신찬옥 기자 / 전경운 기자 / 이종혁 기자 / 황순민 기자 / 임형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이노텍 #LG유플러스 #LG디스플레이 #LG생활건강 #LG화학 #LG전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