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EU, 아마존 반독점 조사 착수 "플랫폼 지위 남용 여부 조사"
기사입력 2019-07-17 21:4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유럽연합(EU)이 미국의 유통 거인 아마존의 제3자 거래, 다면적 규제 조치 확장 등 반독점법 위반 혐의에 대한 공식 조사에 착수했다.


1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날 EU 집행위원회는 아마존이 플랫폼 사업자이면서 동시에 자사 제품을 판매하는 유통 사업자인 이중 지위를 남용했는지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아마존이 독립적인 상품판매업자들의 민감한 정보를 그들과 경쟁하는 데 활용했는지가 핵심 쟁점이다.

조사단은 소비자가 '구매하기' 버튼을 눌렀을 때 어떤 판매업체에 연결되도록 할지를 결정하는 데 있어 아마존이 어떤 자료를 활용하는지를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마존 대변인은 이날 "우리는 EU 집행위원회와 완전하게 협력할 것이며 계속해서 크고 작은 사업체의 성장을 지지하고 도울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EU는 구글에 대해서도 10년 이상 반독점 조사를 진행해 2017년 이후 모두 세 차례에 걸쳐 약 80억달러(약 9조430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한 바 있다.

WSJ는 "최근 유럽에 이어 미국에서도 IT 플랫폼 기업의 독점 문제가 불거지면서 EU와 미국 양측 반독점 당국에 더욱 복잡하고 새로운 장이 열렸다"고 분석했다.


[문가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