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김동연-최태원 "일자리 창출 의기투합"
기사입력 2018-03-14 14:3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청년 취업! 어제 오늘만의 문제가 아닌데요.
오늘 오전 김동연 부총리와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만나 일자리 확대를 놓고 함께 머리를 맞댔습니다.
유재준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서울 SK본사에서 만났습니다.

대내외 지정학적 위험 등 경제여건이 녹록치 않고 가계부채와 청년일자리 등 불안요소가 많은 상황에서 정부와 기업이 함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서입니다.

이번 회동에서 주목한 점은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

특히 IMF 이후 산업구조 변화와 전통산업에서의 고용창출 둔화로 일자리 문제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고 있는 상황.

김 부총리는 규제·교육개혁과 구조적인 문제해결을 통해 고용을 확대하는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김동연 / 경제부총리
- "노동 공급측면에서 우리의 동질화된 교육문제나 노동에 나오는 사람들의 지적 문제라든지 노동시장 혁신을 필요로 하는 구조적 문제들, 사회의 보상·가치체계에서 비롯된 일자리 미스매칭은 본래 구조적 문제에서 발생했습니다."

SK그룹과 같은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사회적 기업과 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현안을 함께 풀며 지속 가능한 경제 발전을 꾀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김동연 / 경제부총리
- "청년 일자리 문제와 관련해 결국 많이 만드는 것은 시장과 기업입니다. 정부가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단기적으로 쓸 수 있는 여러 정책 수단을 동원해야 하지만, 시장에서 일자리가 만들어져야 합니다."

최 회장은 기업이 정부와 지속 가능한 경제 발전을 위한 토대를 함께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적극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어 기업이 스스로 환경을 개선하고 기존의 고착화된 틀을 벗어나야 진정한 사회적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최태원 / SK그룹 회장
- "저희를 둘러싼 환경, 그동안 내가 못 한다 혹은 대기업이니까 어떻다라고 생각하는 많은 이야기들 안에서 좀 더 발상을 바꿔서 저희를 싸고 있는 껍질을 깨고 새로운 시장, 세상으로 변화시켜 나가야 한다고 봅니다."

또 창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기업육성 등으로 청년실업 문제를 해결해나가겠다는 의지도 드러냈습니다.

▶ 인터뷰 : 최태원 / SK그룹 회장
- "SK 계열사 안에 있는 일자리만 계산하는 게 아니라 저희가 새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것은 어떨까…창업에 대한 생태계를 만들어볼 수 있는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두 사람의 회동은 정부와 대기업이 일자리 창출에 머리를 맞대고 해법을 모색한 자리.

김동연 부총리는 앞서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에도 LG그룹과 현대차그룹 수뇌부를 만나 공통 현안을 논의했던만큼 이번 최 회장과의 결과물에 대해서도 관심이 뜨거운 상태입니다.

매일경제TV 유재준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현대차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