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학생이 가장 많이 걸리는 질병은?…초등학생 폐렴·고등학생 위장염
기사입력 2017-03-22 14:0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학생들이 가장 많이 걸리는 질병은 위장염과 폐렴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1일 '2016년 초·중·고교생의 진료 현황'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입원 환자가 가장 많은 질병은 위장염 및 결장염으로 총 5만1771명이었다.

이어 폐렴은 2만7690명, 인플루엔자(독감) 1만8959명, 급성 충수염(맹장염) 1만6664명, 급성 기관지염 1만3843명순으로 나타났다.


초등학교 저학년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질병 10개 중 7개가 폐렴, 기관지염과 같은 호흡기 질환이었다.


고학년으로 올라갈수록 걸리는 질병이 달라졌다.


초등학교 고학년부터 중·고등학생이 가장 많이 걸리는 질병은 충수염을 비롯한 위장 질환이었고 남학생의 경우 운동량이 많아 골절도 증가했다.

또 책상에 앉아 있는 시간이 늘어나고 학업 스트레스도 심해져 배변장애로 인한 치핵(치질) 진료 인원도 늘어났다.


특히 남자 고등학생은 폐에 구멍이 생겨 공기가 새는 기흉도 많이 걸렸다.

기흉은 폐 조직의 성장 속도가 신체의 전반적인 성장 속도를 따라가지 못해 폐 표면이 약해져서 발생하는 질병이다.


외래 진료 인원은 급성 기관지염이 269만6000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치아의 개수와 위치가 비정상적으로 형성되는 '치아 발육 및 맹출 장애'가 125만9000명, 혈관 운동성 및 알레르기성 비염이 125만7000명, 치아우식(충치) 120만9000명, 급성 편도염 114만4000명 순으로 나타났다.


심평원 관계자는 "학년별로 많이 발생하는 질병은 사전에 관리해 건강한 학창 생활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경서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