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연합뉴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병합 여부가 이르면 다음 달 확정됩니다.

오늘(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영국 시장경쟁청(CMA)는 이르면 내년 1월 26일, 늦어도 3월 23일까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 승인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CMA는 영국 항공사 '버진애틀랜틱'의 인천~런던 노선 신규 취항을 제안한 대한항공의 시정 안을 수용했습니다.

이에 업계에선 사실상 기업결합이 승인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CMA는 시장 의견 청취 뒤 최종 결정을 내릴 계획입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제안했던 시정조치가 경쟁 제한 우려를 해소할 수 있다는 영국 당국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합병 이후에도 이전과 같은 경쟁 환경 유지가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설명했습니다.

[ 민수정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