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변 당할뻔”…카타르 생방중 스킨십 어깨빵 한국女, 누구길래

[사진출처 = 유튜브 영상 캡처]
유튜브 축구 전문 채널 ‘이수날’의 정이수씨가 2022 카타르 월드컵 중계 현장에서 해외 축구팬들에게 갑작스러운 스킨십과 어깨빵을 당해 이를 지켜본 시청자들을 놀라게했다.


이 모습은 그대로 전파를 탔고 국내 축구팬들은 “무례하다”는 비난과 함께 그의 안전을 걱정했다.


20일(한국시간) 카타르 월드컵 개막식을 앞두고 현지 분위기를 전하기 위해 리포팅에 나선 정씨는 방송 준비 도중 갑자기 노래를 부르며 몰려온 해외 축구팬들에게 큰일을 당할 뻔 했다.


이들은 카메라를 향해 노래를 부르는 등, 정씨의 방송을 방해했다.


심지어 무리 중 한 명은 정씨 어깨에 손을 올리기도 했다.


정씨는 갑작스러운 상황에 당황하지 않고 방송을 시작하며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사진출처 = 유튜브 영상 캡처]

하지만 외국인들의 무례함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한 남성이 담배를 입에 문채 국기로 정씨를 가리며 리포팅을 또 방해했다.


이에 정씨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자, 해당 남성은 기분이 상했는지 어깨를 치고 지나갔다.


그럼에도 정씨는 방송을 계속하며 BTS 정국의 개막식 공연을 소개했다.


이후 정씨는 21일 ‘월드컵 생방송 도중 어깨빵 당했습니다.

역대급 방송사고 날 뻔’이라는 영상을 통해 당시 심경을 전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천만 다행이다” “방송 사고 날뻔 했는데 프로답다” “보는 동안 조마조마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