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이노엔이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의 최신 임상 결과를 발표하며 "2030년까지 누적 매출 2조 원으로 육성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HK이노엔은 12일(현지시간)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케이캡의 성과와 임상 결과, 현재 개발 중인 항암신약 과제들을 소개했습니다.

송근석 HK이노엔 연구개발 부문 전무는 "국내 30호 신약 케이캡이 26개국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라며 "케이캡의 적응증 확대는 물론 주사제, 저함량 제제를 추가 개발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케이캡은 복용 1시간 이내 빠르게 약효가 나타나고 16시간 이상 효과가 지속되는 것이 장점으로 꼽힙니다.

또 케이캡 유지 요법의 국내 임상 3상 결과를 발표해 중등도 이상 환자에서 우수한 유지 효과와 장기 복용에 따른 안전성에서도 양호한 결과를 확인했습니다.

또 HK이노엔은 소화, 암 등 14개 신약, 바이오의약품 파이프라인 중 4개의 항암 신약을 중점적으로 소개하며 글로벌 파트너십 의지를 피력했습니다.

HK이노엔 관계자는 "이번 콘퍼런스에서 케이캡의 특장점과 임상 결과를 발표하며 국산 신약의 가치를 확인했다"라며 "주요 항암 신약 연구와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파트너십을 모색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 윤형섭 기자 / yhs931@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