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옥 KBL 총재는 26일 서울 논현동 KBL센터에서 매트 베이어 동아시아 슈퍼리그(EASL) 최고경영자(CEO)와 화상 회의를 갖고 상호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는 EASL의 요청으로 KBL 새 집행부와 상견례를 겸해 이뤄졌다.


매트 베이어 CEO는 한국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에 감사의 뜻을 밝히고 한국농구의 수준이 높은 만큼 EASL에서도 중심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했다.


김희옥 KBL 총재. 사진=KBL 제공
김희옥 총재는 아시아농구 발전에 대한 기대와 함께 다각적 협력체제 구축을 강조했다.

KBL과 EASL은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공동 발전을 모색할 계획이다.

한국 등 4개국이 참가하는 EASL은 내년 10월 공식 경기를 가질 예정이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