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은 버뮤다 지역 선사로부터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4척을 9713억원에 수주했다고 25일 밝혔다.

LNG 운반선의 척당 가격은 2428억원(약 2억600만달러)에 달해 2015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8일 2조원 규모 셔틀탱커 7척에 이어 이날 추가 수주까지 성공하며 일주일 새 3조원 실적을 올렸다.


같은 날 한국조선해양은 중동 소재 선사와 11만4000t급 대형 PC선 4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3826억원에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조선해양은 올 들어 세계에서 가장 많은 61척의 LNG 추진선을 수주했다.


[이유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