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LG전자, 이스라엘 자동차 사이버보안 기업 사이벨럼 경영권 인수
기사입력 2021-09-23 14:1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LG전자가 자동차 사이버 보안 전문기업을 인수하며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우고 있는 전장 부문의 포트폴리오를 강화합니다.

LG전자는 최근 자동차 사이버 보안 분야의 선도기업인 이스라엘 '사이벨럼(Cybellum)'의 지분 63.9%를 확보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오늘(23일) 밝혔습니다.

이 회사의 기업가치는 약 1억4천만 달러로, LG전자가 이번 인수로 확보한 지분가치는 8천946만 달러(약 1천60억 원)에 달합니다.

LG전자는 올해 말까지 일부 주식을 추가 취득할 예정이어서 최종 지분율과 투자금액은 주식매매절차가 마무리되는 올 연말에 확정됩니다.

LG전자는 이와 별개로 사이벨럼과 2천만 달러 규모의 신주투자계약(SAFE)도 맺었습니다.

해당 투자금액은 2022년 말에서 2023년 상반기 사이에 주식으로 전환될 예정입니다.

2016년 설립된 사이벨럼은 직원수 50여 명 정도의 스타트업으로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본사를 두고 있습니다.

다양한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분석할 수 있는 '멀티플랫폼 분석도구'를 개발해 기술력을 인정받았고 자동차 사이버보안 관련 취약점을 점검할 수 있는 독보적인 솔루션 역량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LG전자가 이 회사 인수에 나선 것은 최근 네트워크 연결이 필수인 커넥티트카 시대로의 전환이 가속화하면서 사이버 보안의 중요성이 커졌기 때문입니다.

LG전자는 자동차 사이버 보안 분야에서 조기에 사업경쟁력을 갖추고 인포테인먼트·텔레메틱스 등 전장사업의 보안체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사이벨럼 인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LG전자가 현재 전장사업을 인포테인먼트, 전기차 파워트레인, 차량용 조명 등 3개 축으로 재편한 가운데 앞으로 사이벨럼의 사이버보안 역량을 활용하면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에 신뢰도 높은 부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했습니다.

LG전자는 사이벨럼과 함께 앞으로 전장사업의 사이버 보안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입니다.

LG전자는 2018년 8월 차량용 조명 시장의 선두기업인 오스트리아 자동차 부품 회사 ZKW를 인수한 데 이어 올해 7월에는 세계 3위의 자동차 부품 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Magna International Inc.)과 함께 전기차 파워트레인(전자동력장치) 분야 합작법인인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을 설립하는 등 잇단 인수합병(M&A)을 통해 전장사업 확대에 나서고 있습니다.

[ 최민정 인턴기자 / lilly307@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