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김학범호, 멕시코에 3-6 대패…메달 꿈 날아간 대참사 [도쿄올림픽]
기사입력 2021-07-31 21:5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31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국제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멕시코와의 8강전에서 3-6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올림픽 일정을 마감했다.

토너먼트 탈락이다.

목표로 했던 메달의 꿈도 날아갔다.


대참사였다.

이날 한국 수비 조직력은 완전히 무너졌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10골을 넣으며 8강 진출 팀 중 가장 골을 많이 넣은 팀이었지만, 멕시코도 8골로 그 뒤를 이었기에 만만치 않은 상대였다.


31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인터네셔널 스타디움에서 2020 도쿄올림픽 축구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8강 경기가 벌어졌다.

한국 골키퍼 송범근이 멕시코의 5번째 골을 허용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일본 요코하마)=천정환 기자

선제골을 내준 게 패착이 됐다.

전반 12분 멕시코 윙어 에르네스토 베가가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루이스 로모가 헤딩으로 떨구고 헨리 마틴이 골키퍼 앞에서 밀어넣어 선제실점을 하고 말았다.


한국은 전반 20분 이동경이 상대 수비를 젖혀놓고 왼발로 때린 중거리슈팅이 시원하게 골망을 가르며 1-1 동점을 만들었다.


다시 경기 분위기는 팽팽해지는 듯 했다.

하지만 전반 30분 멕시코 왼쪽에서 한 번에 찔러준 로빙 패스를 루이스 로모가 한국 중앙 수비 사이에서 잡아 왼발 슈팅으로 다시 멕시코가 앞서갔다.


설상가상 전반 37분에는 강윤성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반칙을 범해 페널티킥까지 내줬고 전반 39분 프란시스코 코르도바가 성공시켜 한국은 1-3까지 뒤진채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들어 한국은 후반 6분 이동경의 만회골로 1골 차까지 따라붙었다.

그러나 3분 뒤 마틴에게 다시 헤딩골을 내줬고, 후반 19분 코르도바에 5번째 골을 내줬다.


한국 수비 조직력은 와르르 무너졌다.

후반 39분, 아기레에게 한 골 더 내줬다.

6실점째, 후반 추가시간 황의조가 한 골을 만회했지만, 대참사를 막지는 못했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