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스릭슨ZX·다이아윙스, 비거리·방향성 맞춤형 클럽으로 골프 부상 잡는다
기사입력 2021-06-25 15:5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최근엔 나이를 불문하고 MZ세대까지 합세해 골프장을 찾는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많은 골퍼들에게는 공통적인 고민이 있다고 합니다.
바로 드라이버 샷인데요.
이러한 고민을 한번에 날려줄 신기술을 접목한 드라이버 클럽들이 선보여지면서 골퍼들의 흥미를 배가시키고 있습니다.
김백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평일 낮 시간인데도 많은 골퍼들이 연습장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조병익 / 경기도 용인시
- "볼을 조금 세게 치면 슬라이스가 굉장히 많이 나서 그게 가장 큰 고민입니다."

▶ 인터뷰 : 김예은 / 서울 강서구
- "드라이버 비거리가 안나와서 연습중인데 잘 안나와요."

드라이버는 조금만 잘 못 맞아도 방향이나 거리 손해가 큽니다.

교정을 위해선 많은 연습이 필요하지만 그만큼 부상 위험도 높아질 수 밖에 없습니다.

이에 여러 골프 장비 업체들이 최신 기술을 적용해 이런 문제점 해결에 나섰습니다.

▶ 인터뷰 : 김재윤 / 던롭스포츠코리아 마케팅 팀장
- "지엑스(ZX) 드라이버는요, 페이스면과 함께 (크라운) 윗부분이 플렉스존으로 구성돼 임펙트 시에 페이스 면에서 한 번의 반발력 그리고 바디가 한 번 접히면서 튕겨나가는 두 번째 반발력이 있어서 일반적인 클럽에 비해서 볼 스피드도 훨씬 빠르구요, "

리바운드프레임이라는 신기술을 적용한 이 제품은 비거리와 관용성을 크게 개선했습니다.

특히 이번 시즌 마스터즈 대회에서 우승한 마쓰야마 히데키 선수가 사용한 클럽으로도 알려져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순수 국내 기술로 골퍼들의 고민 해결에 앞장서고 있는 골프 용품 업체도 있습니다.

▶ 인터뷰 : 정상화 / 다이아윙스 대표
- "슬라이스가 발생하는 원인은 다양한데 다이아윙스는 헤드 페이스(설계)를 조금더 뒤로 밀어서 늦은 스윙 스피드에도 슬라이스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들었습니다."

이 제품은 별다른 광고없이 아마추어 골퍼들의 최대 고민인 슬라이스 발생을 낮춰 준다는 입소문을 타며 골퍼들의 희망으로 떠올랐습니다.

이 밖에도 캘러웨이, 핑, 테일러메이드 등 다양한 용품 업체가 각사의 기술을 앞세워 신제품을 속속 선보이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용품을 구입할 때 먼저 자신에게 잘 맞는지 꼼꼼히 확인하고 선택할 것을 조언합니다.

▶ 인터뷰 : 이명환 / 김포공항쇼골프점 골프존마켓 지점장
- "(드라이버 선택 기준은) 크게 두 가지신데 드라이버 같은 경우에는 비거리와 관용성, 그 두가지를 고려해서 제일 많이 고민하십니다."

▶ 스탠딩 : 김백상 / 기자
- "골프 인구가 늘어난 만큼 골프로 고민하는 사람들도 많아졌습니다. 스코어 욕심을 버리고 골프 자체를 즐기는 것도 필요합니다. 매경헬스 김백상 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