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롯데쇼핑, 백화점 실적 개선…롯데온은 적자폭 확대
기사입력 2021-05-10 18:1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코로나19발 보복소비 여파로 롯데쇼핑의 사업 부문별 1분기 실적 희비가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명품과 고가가전 등 보복소비 수혜를 본 백화점과 하이마트는 매출이 성장했지만, 대형마트와 홈쇼핑, 이커머스 등 그 외 계열사는 매출이 줄었습니다.

롯데쇼핑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618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8.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오늘(10일) 공시했습니다.

매출은 3조8천800억 원으로 4.8% 감소했습니다.

순손실은 406억 원으로 적자 폭이 지난해 1분기 433억 원보다 축소됐습니다.

백화점 매출은 6천760억 원으로 11.5%, 영업이익은 1천30억 원으로 261.3%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1분기 60억 원의 영업손실을 낸 슈퍼는 올해 1분기 30억 원의 이익을 올리며 흑자 전환했습니다.

전자제품전문점(하이마트) 매출은 9천560억 원으로 3.3%, 영업이익은 260억 원으로 31.8% 증가했습니다.

반면 할인점(마트) 매출은 1조4천760억 원으로 10%, 영업이익은 10억 원으로 93.4% 감소했습니다.

홈쇼핑 매출은 2천580억 원으로 4.3%, 영업이익은 340억 원으로 6.3% 줄었습니다.

롯데시네마를 운영하는 투자배급사 컬처웍스는 400억 원의 영업적자를 냈습니다.

롯데온으로 대표되는 이커머스 사업부 매출은 280억 원으로 41.9% 감소했습니다.

영업손실은 290억 원으로 적자 폭이 2배로 커졌습니다.

[ 이유진 기자 / ses@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