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미세먼지로 꼬인 프로야구…선발투수 밀려
기사입력 2021-05-08 16:2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프로야구가 7일과 8일 연속으로 미세먼지로 타격을 받았습니다.

지난 7일 오후 6시 30분 시작할 예정이던 잠실 LG 트윈스-한화 이글스, 인천 SSG 랜더스-키움 히어로즈, 수원 kt wiz-NC 다이노스, 광주 KIA 타이거즈-두산 베어스 경기가 취소됐습니다.

그 영향으로 이들 4개 구장은 8일 더블헤더 경기를 치르게 돼 있었습니다.

그런데 8일에도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려 오후 2시 시작 예정이던 더블헤더 1차전이 취소됐습니다.

이에 따라 9일 경기가 더블헤더로 열리게 됐습니다.

8일 오후 4시 기준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 주변 공기는 여전히 미세먼지로 뿌옇지만, 오후 5시 시작하는 더블헤더 2차전 취소 결정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경기 취소 여부는 선수와 관중의 건강을 우선으로 고려해 결정하는 것이지만, 취소가 이어지면 감독으로서는 선수 운용 계획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습니다.

kt와 NC는 7일 선발투수였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와 웨스 파슨스를 이날 더블헤더 1차전 선발투수로 예고했고, 1차전이 취소되자 이들을 그대로 2차전 선발투수로 올리기로 했습니다.

7일 선발투수로 예고됐던 배제성은 9일 소형준과 함께 더블헤더 경기에 등판합니다.

배제성은 충분한 휴식일을 보내지 못하고 다음 주 등판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