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가정형편 비관해 아내·두 자녀 살해 40대 가장 1심 징역 15년
기사입력 2021-04-08 15:0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남성 재판 선고
가정 형편을 비관해 아내와 두 자녀를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40대가 중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전주지법 군산지원 제1형사부는 오늘(8일)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A(43)씨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배우자와 자녀를 살해한 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있고 이는 증거로써도 유죄로 인정된다"며 "특히 이런 피해자들은 아무런 잘못 없이 세상을 등져야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가족 모두가 삶을 마감해야 할 정도로 어려운 형편 속에 있던 피고인은 아내와 오랜 고심 끝에 이런 범행을 했다"며 "피고인 또한 어린 자녀들의 삶을 앗아야만 했던 부모로서 평생 죄책감 속에 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다만 배우자의 부모가 피고인의 선처를 바라고 있는 점, 피고인이 범행에 이르는 과정에 참작할 만한 사정이 있는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11월 6일 오후 5시 33분께 전북 익산시 모현동의 한 아파트에서 아내(43)와 중학생 아들(14), 초등학생 딸(10)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A씨는 역시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다가 출혈이 심하고 맥박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으나 치료 후 건강을 회복했습니다.

A씨는 수사기관에서 "채무 때문에 사는 게 힘들어서 그랬다"며 "아내와 같이 아이들을 먼저 보내고 이후 아내를 죽였다"고 진술했습니다.

[ 이태준 인턴기자 / taejun9503@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