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바이든·스가 내달 회담 앞두고…日, 석탄화력 수출지원 중단한다
기사입력 2021-03-29 19:1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일본이 미국·유럽의 탈(脫)탄소 전략에 보조를 맞추는 차원에서 석탄화력발전 수출에 대한 금융 지원(저금리 대출 등)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

이 같은 국제사회 움직임과 달리 중국은 석탄화력발전량이 오히려 늘어나며 전 세계에서 53% 비중을 차지하는 등 탈탄소와 동떨어진 행보를 지속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일본 정부가 화력발전 수출에 적용하던 금융 지원을 중단하는 방침에 대해 검토에 들어갔다고 29일 보도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다음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탈탄소 문제를 논의한 후 이에 대한 입장을 다음달 22일 열리는 기후변화 정상회의에서 밝힐 것으로 보인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일본 정부는 2018년 에너지기본계획에 근거해 정부 금융기관인 국제협력은행(JBIC)을 통해 화력발전 수출 사업에 저금리 대출을 하는 방식으로 금융 지원을 해왔다.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최신 설비 도입' '탈탄소를 전제로, 경제적 이유로 석탄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 나라에 한정' 등을 지원 조건으로 내걸었으며 주로 인도네시아·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수출에 융자가 제공돼 왔다.

아세안 지역에서는 2019년 기준으로 전력 40%가량을 석탄발전에 의존하고 있다.

국제사회에서는 석탄화력발전소가 한 번 지어지면 50년 정도 가동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일본의 관련 수출이 '온실가스 배출을 고착화한다'는 비판이 있었다.

국제사회의 압력이 계속되는 가운데 스가 내각이 주요 정책목표로 '2050년 온실가스 배출 제로'를 내걸면서 미국·유럽 등과 보조를 맞추는 차원에서 석탄화력발전 수출 지원을 중단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일본 기업들도 석탄화력발전 관련 사업 정리 대열에 동참하고 있다.


최근 미쓰비시상사는 베트남에서 추진하던 석탄화력발전소 사업에서 발을 빼기로 했다.


미쓰이물산은 인도네시아에서 가동하고 있는 석탄화력발전소 지분을 매각하기로 했고, 이토추상사는 콜롬비아에 보유하고 있던 발전용 석탄광산 권리를 연내에 매각하기로 했다.


[도쿄 = 김규식 특파원 / 김덕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