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美 쿠오모 최측근 ‘백신차르' 충성요구 전화 논란
기사입력 2021-03-22 12: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최근 잇따른 성추문으로 위기에 몰린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 주지사의 최측근이 주내 카운티 책임자들에게 충성을 요구하는 '협박성' 전화를 돌려 논란에 휘말렸다.


워싱턴포스트(WP)는 14일(현지시간) 단독보도를 통해 "연락을 받은 민주당 관계자 중 한 명이 뉴욕주 법무부에 윤리조항 위반으로 이 같은 사실을 신고했다"고 보도했다.


문제의 행동을 저지른 인물은 쿠오모 주지사의 오랜 최측근으로 알려진 래리 슈워츠다.

슈워츠는 2011~2015년 사이 쿠오모 주지사의 최고위 보좌관을 지냈으며 현재 뉴욕주 코로나19 백신 보급정책을 총괄하는 '백신 차르'직을 맡고 있다.

팬데믹 사태에서 한 지역의 백신조달을 좌우할 수 있는 핵심 인물이 전화로 충성을 요구하는 으름장을 놓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문제가 커지고 있다.


익명의 제보자는 "좋게 봐줘야 부적절했고 최악으로 보면 윤리적인 선을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WP는 "슈워츠가 통화에서 상대방 답변에 만족하지 않을 경우 카운티 내 백신 공급에 차질이 생기는 일이 벌어질 수 있다고 해당 관계자들이 우려를 표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폭로가 나오자 슈워츠는 전화를 걸었다는 사실은 인정했다고 WP는 전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쿠오모의 30년지기 친구로서 그렇게 했다"며 "나는 아무런 잘못도 하지 않았다"고 발뺌한 것으로 알려졌다.


슈워츠는 카운티 책임자들과의 통화에서 코로나19 백신 사안은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며 "그 누구도 통화에서 불편하다거나 대화를 하고싶지 않다는 의사를 내비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외신들은 이날 쿠오모 주지사 사태에 신중한 입장을 유지한 민주당의 태도를 일제히 보도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쿠오모 주지사 의혹과 관련해 "조사 결과를 기다려봐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효과적으로 주지사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지 그 자신의 마음 속을 들여봐야 한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쿠오모 주지사를 상대로 최소 6명의 여성이 성추행 피해사실을 폭로한 상태다.


[고보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