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LH랑 사업못해'…서울역 쪽방촌 주민들도 뿔났다
기사입력 2021-03-10 18:5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공공주택지구 지정으로 토지를 강제 수용당할 상황에 처한 서울 용산구 동자동 쪽방촌 일대(후암1구역) 토지 소유자들이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앞장선 개발 사업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8일 동자동 주민대책위원회는 이날 LH 용산특별본부 앞에서 '소유주의 동의 없는 강제 개발 결사 반대' 등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내 땅에 아파트가 지어지는데 나는 거기서 못 산다고 한다"며 "주민들을 얼마나 우습게 보길래 이런 결정을 했느냐"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어 "서울시와 용산구는 동자동의 새로운 정비사업 계획을 발표하기로 하고 용역 중이었는데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모든 과정과 절차를 무시한 채 공공주택지구 사업을 하겠다고 일방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또 대책위는 "이번 지구 지정 전에 이미 관련 정보가 유출됐다는 얘기가 있다"며 "국토부와 LH를 상대로 감사원과 국민권익위원회에 국민감사청구를 제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후암1구역에 실거주하지 않은 다주택 소유자에게는 공공분양 혹은 민간분양 주택의 우선공급권을 제공하지 않을 전망이다.

사업 지역 내에 소유하고 있는 주택을 제외하고 다른 주택을 모두 처분해야 우선공급권이 나온다.

후암1구역 공공주택지구 사업은 서울역에서 남산 방향에 위치한 동자동 일대 4만7000㎡를 LH·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공동 시행해 총 2410가구를 공급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투기 의혹 제보를 받습니다.

estate2@mk.co.kr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이축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