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아파트도 결혼도 포기"…기안84, 이번엔 N포 세대 풍자
기사입력 2021-03-03 06:1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웹툰 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 37)가 부동산 정책에 이어 내집 마련이 어렵자 결혼을 포기하는 청년층의 현실을 풍자했다.


기안84는 지난달 23일 업로드 된 네이버 웹툰 ‘복학왕’ 332화 ‘청첩장 2화’에서 주인공 우기명이 지인에게 청첩장을 전달하는 이야기를 그렸다.


주인공 우기명의 지인은 “포기했다.

아파트도 그렇고 결혼도 포기했다.

결혼이라는 건 무시무시한 퀘스트”라며 “퀘스트라는 건 하나씩 깨나가야 제맛이지만 나처럼 능력치가 안 되는 남자에게는 지옥이나 마찬가지다.

결혼은 능력있는 유저들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지인의 대사와 함께 맞벌이 몬, 자유박탈 몬, 부동산 몬, 건강보험 몬, 사교육 몬, 육아 몬, 비교 몬 등 다양한 괴물 형제를 표현했다.


이에 주인공이 “예쁘고 성격도 좋은, 능력 있는 여자를 만나면 되지 않느냐”고 하자, 지인은 “그런 여자가 나한테 오겠냐"고 푸념한다.


기안84가 `복학왕` 웹툰에 청년들의 결혼 포기 실태를 담았다.

사진|복학왕 캡처


기안84는 웹툰 ‘복학왕’을 통해 부동산 폭등을 꾸준히 풍자했다.

앞선 웹툰에서 주인공이 창밖의 달에 손을 뻗으며 ‘가끔은 기가 막힌다.

이렇게 열심히 일해도 집 살길은 보이지 않는 게’라고 독백, 부동산 정책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또 아파트 청약에 당첨돼 고급 아파트에 입주한 주인공과 그렇지 못한 인물을 그리며 문을 부수는 장면을 넣은 뒤 “똑같은 신분에서 한 명은 귀족, 한 명은 노예. 그것을 결정한 것은 직업도 아닌 아파트였다”고 적었다.


skyb1842@mk.co.kr

기안84. 사진|스타투데이 DB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