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파우치 "백신, 접종 기회 있을 때 바로 맞아야…기다릴수록 변이 생겨"
기사입력 2021-02-26 16:5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기회가 있을 때 연기해서는 안 된다고 조언했습니다.

25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NBC 방송의 투데이쇼에 출연해 "백신을 맞을 수 있을 때 맞아야 한다"면서 "이것은 인간을 놓고 바이러스와 백신 간에 벌어지는 경주"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백신 접종을 더 오래 기다릴수록 변이 바이러스가 더 생긴다"면서 "미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어떤 백신이든 빨리 맞을 수 있으면 맞아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미국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백신 접종에 속도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 내에서 현재까지 약 6천827만 회분이 접종됐습니다.

이는 배포된 9천167만 회분의 74%입니다.

[ 권영하 인턴기자 / youngha@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