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오! 삼광빌라' 정보석의 절규!!!..."차라리 기억 안 돌아온 게 나을 뻔했다"
기사입력 2021-01-24 22:4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
[매일경제TV] '오! 삼광빌라'에서 기억이 돌아온 정보석이 이장우에게 섭섭함을 토로했습니다.

오늘(2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에서는 우재희(이장우 분)에게 섭섭한 감정을 드러낸 우정후(정보석 분)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우정후는 우재희의 빚청산을 제의하며 "네 빚 다 갚아주겠다. 대신 회사로 들어와라"고 말했습니다. 우재희는 "아버지 기억 안나세요? 아버지 회사 안 들어가겠다고 아버지 재산 단 한 푼도 물려받지 않겠다고 말씀드린 거요"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우정후는 "네 자존심 때문에 폼 잴 상황 아니다"고 했고, 우재희는 "잘 알고 있다"며 "아침부터 사죄하고 다녔는데 저 때문에 피해 받은 사람들 생각에 힘들다"고 털어놨습니다.

우정후는 "도와줄 형편되는 아버지 두고 뭐하는 짓이야"라고 채근했습니다. 이를 들은 우재희는 "이렇게 힘든 적 많았다"며 "나한테는 나를 도와줄 보호자가 없다고 생각하고 살았다"고 진심을 밝혔습니다.

우정후는 "내가 기억을 잃고 삼광빌라에 살게 됐을 때 나한테 잘해준 게 뭐냐. 난 그걸로 우리 부자 관계가 어느정도 회복됐다고 생각했었는데"라고 하자 우재희는 "그거는 아버지가 아니고 제임스 씨였으니까요"라고 답했습니다.

이에 우정후는 "차라리 기억 안 돌아오는 게 나을 뻔했구나"라고 섭섭함을 드러냈습니다.

한편 ‘오! 삼광빌라’는 다양한 사연들을 안고 '삼광빌라'에 모여든 사람들, 타인이었던 이들이 서로에게 정들고 마음을 열고 사랑하기까지의 과정을 그린 드라마. 매주 토·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

[ 김솔 인턴기자 / mkks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